> 고객지원 > 공지사항

이름 관리자 이메일 stacyra@sunskosnt.com
작성일 2016-05-24 조회수 1349
파일첨부
제목
[해운항만] 현대상선 법정관리 땐 ‘공멸’ … 대한해운 때도 외국 선주 97% 떼여 (한국경제)

현대상선 법정관리 땐 '공멸'…대한해운 때도 외국 선주 97% 떼여


법정관리 거친 대한해운·팬오션 사례로 보면

법원 파산부 채무조정에서 용선료 3% 수준 인정받아
팬오션때도 최고 20%만 회수 

외국 선주들도 동반 부실…상장폐지에 법정관리가기도 

협상에 협조적인 나비오스, 당시 큰 손해 본 경험 있어

 

현대상선이 외국 선주들과 용선료 인하를 위한 개별 협상에 들어갔다. 지난 18일 현대그룹 사옥에서 진행된 단체 협상에선 이견만 확인한 만큼 채권단이 새로운 시한으로 정한 이달 말까지는 성과를 내야 한다. 용선료 인하 협상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 현대상선은 법정관리(기업회생절차)행이 불가피하다. 이 경우 영국 조디악과 싱가포르 EPS, 그리스 다나오스, 나비오스, CCC 등 현대상선 용선료의 70%가 집중된 다섯 곳의 선주들도 큰 손실을 입을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2011년 대한해운이 법정관리에 들어가면서 실제 이런 일이 벌어지기도 했다.

 

◆‘반면교사’ 대한해운 법정관리 

대한해운은 법정관리 신청 직전인 2011년 1월 초 2조원 규모의 용선료 부담을 낮추기 위해 60여곳의 선주와 용선료 인하 협상을 벌였다. 대한해운의 용선 규모는 140여척으로 미국 골든오션, 이글벌커, 젠코 시핑앤트레이딩, 그리스 나비오스 등 4개 선주에 집중됐다. 

하지만 용선료 인하 협상이 결렬됐고 대한해운은 1월25일 법정관리를 전격 신청했다. 이후 외국 선주들은 법원 파산부의 포괄적 금지 명령으로 채권이 동결돼 마음대로 자산을 회수할 수 없었다. 당시 외국 선주의 용선료는 법원 주도의 1차 채무조정을 통해 3분의 1로 축소됐고, 2차로 다시 10분의 1로 줄었다. 결국 3% 수준만 인정받았다. 

대한해운 법정관리로 외국 선주들도 큰 고통을 겪었다. 선주들도 선박 건조 때 자기 돈만 쓰는 게 아니라 외부자금(선박금융)을 끌어들이는 데 법정관리 이후 선박금융 이자 상환이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2011년 대한해운의 법정관리로 주요 용선주 중 하나던 미국 이글벌커는 뉴욕증권거래소에서 상장폐지됐으며 미국식 법정관리(챕터11)에 들어갔다. 젠코 시핑앤드트레이딩은 경영 정상화에 실패해 사모펀드(PEF)에 상당수 지분이 넘어갔다. 골든오션은 모회사의 자본 확충을 받아야 했다. 

대한해운의 전 임원은 “용선료 협상에 응하지 않고 버티다 끝내 대한해운이 법정관리에 들어가면서 외국 선주들도 큰 피해를 입은 전례가 있다”며 “해외 선주 설득에 잘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2013년 팬오션 법정관리로 독일 KG펀드가 운영하는 콘티는 물린 돈의 20%만 회수했다. 

 

* 전문보기 : http://www.hankyung.com/news/app/newsview.php?aid=2016052218041 

 

* 출처 : 한국경제

이전글 [무역동향] [코트라(KOTRA) 홍콩 무역관장이 본 중국 경제] 홍콩경제 침체에도 한국상품 인기 지속 (내일신문)
다음글 [해운항만] 현대상선 ‘해외선주 용선료 인하 협상’ 일주일 연장전 (한국일보)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84 [무역동향] 내년 환경 규제 앞두고.. 조선업계' 친환경 스마트십'선점 관리자 2019-09-30 2121
183 [해운항만] [구조조정-해운업종]양대 해운사 CEO 교체…한진해운, 최악의 경우 ‘법정관리’ 재확인 (서울경제) 관리자 2016-06-08 4188
182 [무역동향] 섬유류 수출 증가세로 돌아섰다 (국제섬유신문) 관리자 2016-06-07 3969
181 [해운항만] 해운업, 살려야 하나 버려야 하나 (국민일보) 관리자 2016-06-03 3952
180 [해운항만] 현대상선 용선료 마무리 수순.. 해운동맹 합류에 '사활' (파이낸셜뉴스) 관리자 2016-06-02 3951
179 [해운항만] 현대상선 ‘8042억원 채무재조정’…용선료 협상 타결 임박 (경향비즈) 관리자 2016-06-02 3372
178 [해운항만] 현대상선, 회생 길 보인다 (국민일보) 관리자 2016-06-01 1293
177 [무역동향] KOTRA, 이란서 `한국 우수상품전` 개최…국내 기업 81개사 참가 (디지털타임스) 관리자 2016-05-31 1213
176 [해운항만] 조선3사, 상반기 마지막 희망 이란에 건다 (뉴스웨이) 관리자 2016-05-30 1289
175 [무역동향] 인도 타타차, 이란서 연 10만대 자동차 생산 추진 (아시아투데이) 관리자 2016-05-27 1526
174 [무역동향] 4월 수출금액 13.5% 감소…교역조건 개선도 '주춤' (연합뉴스) 관리자 2016-05-26 1147
173 [무역동향] [코트라(KOTRA) 홍콩 무역관장이 본 중국 경제] 홍콩경제 침체에도 한국상품 인기 지속 (내일신문) 관리자 2016-05-25 1665
172 [해운항만] 현대상선 법정관리 땐 ‘공멸’ … 대한해운 때도 외국 선주 97% 떼여 (한국경제) 관리자 2016-05-24 1349
171 [해운항만] 현대상선 ‘해외선주 용선료 인하 협상’ 일주일 연장전 (한국일보) 관리자 2016-05-23 1242
170 [무역동향] "한국 무역구조, 세계교역과 미스매치 심화" (뉴시스) 관리자 2016-05-19 1198
  1 / 2 / 3 / 4 /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