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객지원 > 공지사항

이름 관리자 이메일 stacyra@sunskosnt.com
작성일 2016-04-18 조회수 1884
파일첨부
제목
[해운항만] 벌크선 지수 다시 500선.. 바닥론 힘실리나 (파이낸셜뉴스)

벌크선 지수 다시 500선.. 바닥론 힘실리나

 

'컨'선 운임은 200달러선.. 여전히 최악의 상황


 

철광석, 석탄, 곡물 3대 벌크물량 운임을 나타내는 벌크선운임지수(BDI)가 이달 500포인트선에 진입하면서 향후 전망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수는 여전히 역사적 저점에 머물고 있다는 시각이 강하지만, 회복국면은 아니어도 패닉상태서 한발짝 나온 게 아니냐는 의견도 제기된다. 반면, 국내 대형 해운선사들의 실적과 직결되는 컨테이너선 운임은 아직도 바닥상태서 맥을 못추고 있어 컨테이너선 최악국면은 여전히 진행중이라는 평가가 대체적이다.

17일 업계와 한국선주협회에 따르면 BDI는 지난해 8월 1000포인트를 기록한뒤 지속적으로 내리막길을 걷다 올들어 2월 290포인트까지 주저앉은뒤 차츰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이달 처음 500선에 진입, 지난 13일 567포인트를 기록했다. BDI는 2008년 해운업 호황기때 1만포인트까지 오른적 있지만, 글로벌 금융위기이후 폭락해 지난해 사상 최저로 곤두박질쳤다.

최근 반등 움직임은 중국발 물량이 늘었고, 여기에다 세계적 공급과잉이 촉발시킨 발주 중단 여파가 서서히 시장에 반영된 결과라는 분석이 우세하다. 실제 지난해 벌크선 선박 발주는 2001년이후 최저였으며, 올해 발주량도 비슷할 것으로 보고 있다. 게다가 발주 잔고는 바닥이면서 그나마 기존에 발주된 선박은 시황 악화탓에 제대로 건조되지 않고 있다는 게 업계 분석이다.

 

*전문보기 : http://www.fnnews.com/news/201604171657374152 

 

*출처 : 파이낸셜뉴스


이전글 [업계뉴스] 해수부, 2020년까지 카페리·초쾌속여객선 표준설계도 개발 (데일리안)
다음글 [해외시장뉴스] 인도네시아, 35개 업종 외국기업에 문 활짝! (KOTRA)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84 [무역동향] 내년 환경 규제 앞두고.. 조선업계' 친환경 스마트십'선점 관리자 2019-09-30 4891
183 [해운항만] [구조조정-해운업종]양대 해운사 CEO 교체…한진해운, 최악의 경우 ‘법정관리’ 재확인 (서울경제) 관리자 2016-06-08 7117
182 [무역동향] 섬유류 수출 증가세로 돌아섰다 (국제섬유신문) 관리자 2016-06-07 6863
181 [해운항만] 해운업, 살려야 하나 버려야 하나 (국민일보) 관리자 2016-06-03 6781
180 [해운항만] 현대상선 용선료 마무리 수순.. 해운동맹 합류에 '사활' (파이낸셜뉴스) 관리자 2016-06-02 6925
179 [해운항만] 현대상선 ‘8042억원 채무재조정’…용선료 협상 타결 임박 (경향비즈) 관리자 2016-06-02 4273
178 [해운항만] 현대상선, 회생 길 보인다 (국민일보) 관리자 2016-06-01 2130
177 [무역동향] KOTRA, 이란서 `한국 우수상품전` 개최…국내 기업 81개사 참가 (디지털타임스) 관리자 2016-05-31 1996
176 [해운항만] 조선3사, 상반기 마지막 희망 이란에 건다 (뉴스웨이) 관리자 2016-05-30 2094
175 [무역동향] 인도 타타차, 이란서 연 10만대 자동차 생산 추진 (아시아투데이) 관리자 2016-05-27 2421
174 [무역동향] 4월 수출금액 13.5% 감소…교역조건 개선도 '주춤' (연합뉴스) 관리자 2016-05-26 1991
173 [무역동향] [코트라(KOTRA) 홍콩 무역관장이 본 중국 경제] 홍콩경제 침체에도 한국상품 인기 지속 (내일신문) 관리자 2016-05-25 2534
172 [해운항만] 현대상선 법정관리 땐 ‘공멸’ … 대한해운 때도 외국 선주 97% 떼여 (한국경제) 관리자 2016-05-24 2710
171 [해운항만] 현대상선 ‘해외선주 용선료 인하 협상’ 일주일 연장전 (한국일보) 관리자 2016-05-23 2078
170 [무역동향] "한국 무역구조, 세계교역과 미스매치 심화" (뉴시스) 관리자 2016-05-19 2083
  1 / 2 / 3 / 4 / 5 /